인사말씀
불러만 보아도 아름다운 우리 이름 「저우리」
마을의 형상이 저울같이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한문으로는 衡湖(형호)라고 합니다. 「저우리」는 하회마을에서 강을 넘어 부용대 뒷편에 있는 마을로 마을 지도자와 젊은 일꾼들이 힘을 모아 2001년 정보화마을, 2008년 농촌테마체험마을, 2009년 태극권역종합개발사업을 유치하고 새로운 마을로 변화를 하고 있습니다.
「저우리」는 낙동강을 가까이에 두고 깨끗한 모래밭과 미류숲, 마을 중앙에 있는 솔숲과 부용대로 인하여 어디에서도 연출하기 어려운 동양적(東洋的) 정취(情趣)를 품고 있습니다. 「저우리」는 한 폭의 동양화입니다. 저희들은 「저우리」를 대표하는 홈페이지를 구축하면서 지금까지 자연 경관을 잘 보존해온 선조들에게 감사하며, 그 경관을 훼손하지 않으며 더 다듬고 손질하여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자 합니다. 한편, 미래에 「저우리」이곳에서 함께 살아갈 분들을 만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새롭게 찾은 자연의 선물 「저우리」
여느 마을처럼 주민들은 어려운 시절을 겪으면서 살아왔고, 그 간난과 불편함을 극복하고 새로운 도전을 해 옴으로써 오늘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저우리」로 들어오는 강에 자갈과 모래를 이고 지고 날라 다리를 놓았고, 넓은 들판에 비닐 하우스 특수농법을 일찍이 받아들였으며, 정보화에 뒤지지 않기 위해 정보화마을 사업을 유치하여 컴퓨터를 배우고, 이제 마을을 종합적으로 리모델링하는 일에 마을 이장, 지도자, 단체가 헌신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정보통신이 발달한 새로운 시대를 살아가는 「저우리」 산업화가 되면서 북적이던 마을에 빈집이 생겨나고 집터는 허물어져 망초가 가득하게 되었지만, 이제 다시 인터넷으로 인하여 「저우리」가 다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이 홈페이지가 남은 자들과 떠난 자들의 가교(架橋)가 되어 「저우리」가 다시 활활 타오르는 불처럼 활기차길 바랍니다.
2009년 2월 20일
마을 홈페이지를 완성하며
안동시 풍천면「저우리」주민일동